영상일기

ibuddha.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갈택이어

竭澤而魚(갈택이어) 연못의 물을 퍼내 고기를 잡는다

진의 문공이 지금의 산동성 복현에서 초와 싸우게 되었으나 상대의 전력이 너무 강해 호언(狐偃)에게 어찌해야 할 것인지의 방책을 물었다.

"신이 듣기로 예절을 중시하는 사람은 번거로움을 두려워하고 싸움을 잘 하는 사람은 속임수에 능합니다."

이말을 들은 문공은 이웅(李雄)에게 의견을 물었다. 그는 호언의 말에 찬성하지 않았지만 당시의 상황으로서는 어쩔 수 없없다. 다만 그는 문공에게 이렇게 말했다.

"연못의 물을 다 퍼내어 고기를 잡으려 든다면 어찌 물고기를 못잡겠습니까. 그러나 내년에는 잡을 고기가 없을 것이며, 산의 나무들을 불태운다면 짐승들을 못잡을리 없겠지만, 내년에는 잡을 짐승이 없을 것입니다. 지금은 속임수를 써서 위기를 모면할 수 있을 지 모르나, 그것이 영구적인 방책은 아닐 것입니다. 지금 폐하께서 쓰고자 하시는 것은 임시 방편의 계책입니다."

이때로 부터 눈앞의 이익만을 추구하며 먼 장래를 고려하지 못한 계책을' 갈택이어' 라 한다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