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일기

ibuddha.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세시봉 때문에 행복했다 영상일기




어제와 그제 참 행복했다.
우연히 TV를 보다가 세시봉쇼라기에 뭔가 하고 보았는데
이날 늦은 시간까지 완전히 다 봤다는 것 아닌가.
솔직히 1부에서 녹화하질 못한 것이 너무 아쉬웠지만
2부에서는 가지고 있던 아이팟으로 TV영상을 그대로 담는다.
화질을 떠나 그 감동을 그대로 가지고 있고 싶어서다.
주옥같은 노래들을 들을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고
김세환, 조영남, 송창식, 윤형주씨의 변함없는 우정이
보기에 좋았고 그 감미로운 목소리에 또 한 번 너무 좋았다.
나도 나중에 나이 먹음 저렇게 여유 있게 늙을 수 있을까?
하는 로망스가 생긴다. 노래를 하면서 생긴 어떤 여유로움 인진 몰라도
참 듣기도 보기도 좋았다. 양희은 씨의 아침이슬과
다음날 이어진 나그대에게 모두 드리리…….그 멜로디와 감성까지
자극하는 노래에 푹 빠져…….음 하여간 이틀이 행복했다.
내가 최근에 TV를 가장 집중해서 감명 깊게 보았다면
바로 세시봉 이라고 감히 말 할 수 있다.
이 분들의 음악에는 추억과 감성과 어떤 그리움들이 묻어 있기 때문에
푹 빠져서 들을 수 있었다…….다시 또 이런 프로그람 만들어 줄 수 없을까?
다 좋은데 조영남 씨의 반말은 조금 듣기가 그랬다.
몰론 그 사람이 그곳에서는 후배들 앞이고 동생들 앞이니까 그럴 수 있을지 몰라도
전 국민이 보는 TV라고 생각한다면 예의상 그럴 순 없는데
그래도 그들이라서 용서 해주었다…….
며칠간 행복했다. 세시봉이라서 참 행복했는데 지금 세대들은 알까?
우리의 이 행복감을…….

덧글

  • whoa 2011/02/02 23:41 #

    조영남씨야 원래 캐릭터가 그러시니 ^^;; 저도 1부는 놓쳤다가 2부는 직접 시청한 케이스라 어떤 기분이실지 알 거 같네요. 지난 추석특집에서야 '세시봉'을 알게 된 세대이지만, 개별적으로만 알고 있던 네분의 하모니에 많이 충격을 받았기에 저도 이번 설특집을 상당히 반가웠습니다. 참고로, 아이팟으로 녹화를 하실 정도로 보관하고 싶어하시는 것 같아서 첨언하자면, iMBC.com 홈페이지에서 한편당 700원에 고화질(2M)로 다운로드 가능하니, 소장하시려면 참조하셔도 좋을 거 같아 덧글 달아 봅니다.(저는 1편은 이렇게 다운로드해서 봤습니다.^^)
  • 나그네 2011/02/07 20:19 #

    고맙습니다. 그날의 감동 때문에 요 근래들어 가장 행복한 TV시청이 아니었나 봅니다.
    그리고 좋은 정보도 감사하고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