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일기

ibuddha.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절을 찾아서, 사찰예절 부처님 법

사찰은 거룩한 부처님을 모시고 있는 신성하고도 장엄한 곳이다. 속세의 때를 씻어 마음을 깨끗이 하는곳이다. 스스로의 잘못을 참회하고 올바른  삶을 다짐하는 곳이기도 하다. 그리고 스님들이 상주하면서 공부하는 수행의 도량이기도 하다.
 
사찰에 가면 일반적으로 일주문(一柱門), 천왕문(天王門), 불이문(不二門 : 해탈문 解脫門), 금강문(金鋼門),을 지나게 되는 것이 통례이다. 이외에도 사찰의 중심인 큰법당에 이르는 길은 여럭 개가 있다. 그러나 반드시 정해진 출입문을 통해 들어가야 한다.

일주문은 사찰의 입구이다 세속의 미혹에 젖어 잠시 자신의 참모습을 잠시 잊고 살았더라도 여기서 부터는 부처님 도량에 발을 들여 놓기 때문에 마음을 가다 듬어야 한다. 이곳 일주문에서 합장을 하고 법당 쪽을 향해 공손하게 반배를 올리면서 사찰 예절이 시작된다.
 
일주문에 들어서면 집에 돌아갈 때까지 계속 조심스럽게 행동하여야 하는데 사찰에서의 행동은 이렇게 한다.
 
법당문에 들어 갈 때는 가운데 문으로 다니지 말고, 왼쪽 혹은 오른쪽 옆문으로 출입하여야 하며 볼일 없이 법당에 들어 간다든지 탐에 올라가서는 아니 된다. 법당 앞이나 탑에 침을 뱉지 못하며, 모자나 지팡이를 법당 벽에 걸거나 기대지 아니 하여야 한다. 그리고 불상이나 탑을 돌 때 먼저 합장반배를 한 다음 합장을 한 채 오른쪽으로 돌면된다.

사찰에서는 항상 가운데(어간)을 피하는 것이 좋다. 부처님을 믿고 수행하는 이는 자기를 가장 낮은 위치에 두어야 하며 모든 이를 공경하여야 한다. 그러므로 일주문에서 법당을 향하여 반배를 올리고 자세를 바로 한 다음에 뒷짐을 지거나 주머니에 손을 넣지 말고 신발이 끌리지 않도록 주의하며 길 한쪽을 택하여 걷는데 일반적으로 보행자의 방향은 좌측 통행이 무난하다.

다음으로 천왕문에 들어서면 좌우에 사천왕상이 모셔져 있다. 사천왕은 불교의 가르침에 감동한 나머지 스스로 불교를 보호하는 신장으로서 역할을 하기로 원을 세운 하늘의 신이다.  따라서 불자들은 원에 대한 경의의 표시로 반배의 예를 올린다.


아직 법당에 보셔진 부처님께 예배를 드리지 않았어도 경의를 표할 대상을 만나는 경우는 반배를 한다. 법당에 이르기 전에 역대 조사스님의 부도를 지나게 되면 합장 반배하며 길에서 스님이나 법우를 만나는 경우에도 합장하고 반배를 하여야 한다.


법당 앞의 탑은 부처님의 사리를 봉안한 신성한 곳이며 실제로 사리가 모셔져 있지 않더라도 부처님과 마찬가지로 생각하고 반배로 삼배를 올린다.

그리고 탑을 도는 경우가 있는데, 공경의 대상인 탑을 가운데 두고 자기의 오른쪽에 탑이 위치하도록 하고 그 주위를 돈다. 이것은 왼쪽 보다 오른쪽을 중요시하는 인도의 전통 예법에 따른것이다.


몸이 불편하여 지팡이를 소지하거나 비오는 날에 우산을 가지고 사찰에 갔을 때에는 우산을 법당 벽에 기대어 놓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사찰에 와서는 화급을 다투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먼저 법당에 들어가서 부처님께 참배 하여야 한다.

대개의 경우 일주문, 천왕문, 해탈문,을 지나서 곧바로 올라가면 사찰의 대웅전 마당에 이르고 마당에 설치된 탑전에 예배를 드리고 계단을 올라가서 법당에 이르게 된다.

법당에 올라가는 계단은 중앙계단과 좌우의 계단이 별개로 있는 경우도 있고 넓은 중앙계단 하나만 있는 경우도 있는데 중앙계단을 피하여 오른쪽 또는 왼쪽 계단을 이용하여 올라가야 하며 계단 하나만 있는 경우에는 중앙을 피하고 측면으로 올라가야 한다.


법당문 앞에서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 놓는데 이때 신발은 잘 정돈하여야 한다. 정갈한 마음의 표현이 신발 벗는 데서도 나타나야 한다.

출처 : <불교입문> 조계종출판사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