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일기

ibuddha.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절을 찾아서, 공양 예절 부처님 법

불교에서는 밥 먹는 것을 '공양'이라 한다. 이는 불교에서 공양하는 것에 대한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기 때문이다. 특히 출가한 스님들에게 공양하는 것은 단지 굶주림을 면하거나 맛을 즐기기 위한 것이 아니라 삼보와 사중(四重 : 국가, 부모, 스승, 시주)의 은혜를 갚고 삼도(三途 : 지옥, 아귀, 축생) 중생의 고통을 건지기 위한 수행의 방편이다.
 
즉 안으로는 부처님의 진리를 체득하고 밖으로는 모든 중생을 구제하기 이하여 먹는 것이다. 또한 재가불자도 공양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 한 알의  쌀이  내 입에 들어오기 까지는 무수한 살마들의 정성과 노력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이 하나 하나의 노력에 대한 감사를 표시하며 먹는다.
 
불교의 공양법은 크기 두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상공양과 발우공양이다. 상()공양은 일반 가정에서의 경우처럼 밥상 혹은 식탁에서 공양하는 것으로 공양의 인원이 소수일 때나 편의상 쓰여지고 발우(鉢盂)공양은 불교의 전통으로 많은 대중이 동시에 공양하거나 수련 및 수행시에 쓰여진다.
 
대중이 함께 모여 정진하는 도량에서는 공양시 발우공양을 하는데 여러사람이 함께 한다고 해서 이를 대중(大衆)공양이라고도 한다. 발우란 스님들의 밥그릇인데 '발()'은 범어로 응량기(應量器)라 번역하고 수행자에 합당한 크기의 그릇이란 뜻이다. '우()'는 중국 말로 밥그릇이라는 뜻이다.
 
발우공양의 절차를 살펴보면 부처님과 음식의 은혜에 감사하며 중생의 고통을 생각하고, 음식과 물을 아끼며 공양을 통해 얻은 힘을 일체 중생에게 회향하겠다는 것이다.
 
발우공양의 유래는 부처님께서 당시 인도의 수행풍습대로 매일 사시(巳時 ; 오전 9시~11시)에 한끼 공양을 하셨는데 커다란 그릇 하나에 시주받은 음식을 드신 데서 연유한다. 발우우공양법은 현재의 음식 쓰레기 문제 즉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으므로 가정에서도 생활화 하는 것이 좋다.
 
한편, 향과 초 공양미, 감로차 등의 시물(施物)을 부처님께 바쳐 목마르고 배고픈 중생에게 회향하고, 중생의 고통을 여의게 해주는 것을 공양이라고 한다. 공양(供養)이란 자양분을 기른다는 뜻이며, 삼보님께 올리는 정성스러운 모든 것은 다 공양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마음을 다해 바치는 정성스러운 공양은 삼륜(三輪)이 청정할 때, 즉 받는이, 받는 물건, 주는 이가 청정할 때 크나큰 공덕이 뒤따른다 고 한다.

출처 : <불교입문> 조계종출판사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