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일기

ibuddha.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절을 찾아서, 문 부처님 법

1. 일주문(一柱門)
사찰에 들어 갈 때  처음 지나는 문이 바로 일주문이다. 일주문의 명칭은 기둥이 한 줄로 늘어서 있다고 하여 붙여준 것이다. 네 개의 기둥을 사방에 세우고 지붕을 얹은 일반 건축물과는 달리 특별한 모습이다.
 
여러개의 산문 중에서 유독 일주문의 기둥이 한줄로 늘어선 것은 세속의 번뇌로 흩어진 마음을 사찰에 들어섬으로써 하나로 모아 진리의 세계로 들어 간다는  상징적 의미. 즉 일심(一心)을 뜻한다. 바꾸어 말하면 이 언덕에서 저 언덕으로 가는 첫 번째 관문인 것이다.
 
이 문을 경계로 문밖을 속계(俗界)라 하고 문안을 진계(眞界)라 하며, 일주문에는 사찰의 현판을 걸어 놓게 되는데 "영축산 통도사"라는 식으로 산의 이름과 사찰의 명칭을 표기하고 있다. 또 좌우의 기둥에는 불지종가(佛之宗家), 국지대찰(國之大刹)등의 주련(住聯)을 붙여서 사찰의 성격을 나타내고 있다.  
봉암사 일주문
  
2. 천왕문(天王門)
천왕문은 불법을 수호하는 외호신(外護神)인 사천왕(四天王)을 모신건물이다. 사천왕은 고대인도 종교에서 숭앙했던 신들의 왕이었으나, 석가모니 부처님께 귀의하여 부처님과 불법을 지키는 수호신이 되었다. 사천왕들은 수미산 중턱에 동서남북 네 방향을 지키면서 불법을 수호한다고 한다. 일주문이 지나 불이문(不二門)과의 중간에 위치에 천왕문이 자리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일주문을 통과하면서 지닌 일심(一心)이 구도자의 앞을 가로막는 숱한 역경에 의하여 한풀 꺽일 수 있다. 이때에 수미산 중턱에 자리한 사천왕은 사찰을 청정도량(淸淨道場)으로 만들려는 목적 외에도 역경을 거쳐 심신이 지칠대로 지친 구도자에게 다시 한번 힘을 내서 수미산 정상에 까지 오를 것을 독려하는 것이다. 
 
사천왕을 모신 건물인 천왕문의 좌우에는 금강역사(金鋼力士)가 지키고 있다. 우리나라 사찰에서는 일반적으로 천왕문 대문에는 금강역사의 모습을 그려 놓는 경우가 많다. 천왕문은 보통 정면 3칸 측면 1칸의 평면 형태를 지니고 있는데, 좌우 1칸에는 천왕을 2분씩 봉앙하고 중앙에는 출입통로를 만든다. 

사천왕 중에서 동쪽을 수호하는 왕은 지국천왕(持國天旺)으로 온몸에 동방을 표방하는 오행색(五行色)인 청색을 띠고 있으며, 왼손에는 칼을 쥐고 오른손은 주먹을 쥐어 허리에 대고 있거나  보석을 손 바닥 위에 올려 놓은 형상을 취하고 있다. 
 
남쪽을 지키는 증장천왕(增長天王)은 붉은 기운이 도는 적색의 몸에 노한 눈을 가지고 있다. 오른손에는 용을 꽉 움켜쥐고 있으며 왼손은 위로 들어 엄지와 중지로 여의주를 살짝쥐고 있다.
 
서쪽을 지키는 광목천왕(廣目天王)은 몸은 백색이며, 웅변을 통하여 온갖 나쁜 이야기를 몰리쳐 입을 벌리고 눈을 부릅뜨고 있다. 손에는 삼지창과 보탑을 들고 있다. 북쪽을 지키는 다문천왕(多聞天王)의 몸은 흑색이며, 비파(琵琶)를 잡고 비파줄을 튕기는 모습을 하고 있다.  
 
3. 불이문(不二門)
천왕문을 지나면 불이(不二)의 경지를 상징하는 불이문이 서 있다. 불이문은 곧 해탈문(解脫門)이다. 불교적 우주관에 의하면 수미산 정상에는 재석천왕(宰釋天王)이 다스리는 도리천이 있고, 그곳에 불이문이 해탈의 경지를 상징하며 서 있다. 도리천은 불교의 28천(天) 중 욕계(欲界) 6천의 제 2천에 해당된다. 그 위계는 지상에서 가장 높은 곳이며, 하늘 세계로는 아래에서 두 번째 되는곳이다.
 
경주불곡사를 살펴보면 불이문의 조성과 이에 따른 사상적 투영을 극명하게  알 수 있다. 불국사의 불이문에 해당되는 자하문에 도달하려면 청운교와 백운교의 33계단의 거치게 되는데 이 다리들은 도리천의 33천을 상징적으로 조형화한 것이라고 한다. 

출처 : <불교입문> 조계종출판사






메모장